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A B O U T S T R A D E U M

공간 소개

S E U N G H O IK O O

ARCHITECT

건축물 소개

스트라디움은 하나의 큰 악기와 같이 그 안을 채우고 빛낼 많은 아티스트들 의 열정과 음악 애호가들의 애정을 담아낼 그릇입니다. 스트라디움은 물질의 깊이 Depth of Material와 빛과 그림자 Light & Shadow를 공간 디자인 개념으로 하여, 소리에 집중하고 음악을 사랑할 수 있는 공간을 안에 품고 있습니다.

거리에서 처음 만나는 스트라디움의 전면은 우드블럭을 엇갈려 적층해서 만들어진 스크린월로써 햇빛의 변화에 따라 그림자의 깊이감을 달리하는 얼굴을 가집니다. 또한 밤에는 엇비치는 조명에 잔잔한 질감이 살아나 그 안에 품은 이야깃거리에 대한 기대감을 만들어냅니다.

기존의 건축물을 리노베이션한 스트라디움의 내부 공간에는 Astell&Kern의 디자인 철학 중 하나인 빛과 그림자가 만들어내는 선형이 곳곳에 배어 있습니다. 스튜디오 내부의 반사판 역할을 하는 절곡된 벽면과 지하 청음실의 개별 청음 공간의 디자인, 그리고 1층의 화장실의 입구에서도 빛이 만들어 내는 사선의 선형성을 찾을 수 있습니다.

각층 별로 갤러리와 청음실, 스튜디오와 콘트롤룸, 그리고 너른 하늘을 즐길 수 있는 루프탑 라운지까지, 혼자서 또는 모여서 음악을 즐기고 공유하고자 하는 각각의 요구를 담아내기 위해 서로 다른 공간 조건과 조명 환경의 공간을 배치해서 음악을 경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가능하도록 하였습니다. 또한 빌딩시스템을 구성함에 있어 음향, 조명, 기계, 전기, 구조 컨설턴트들의 노력은 가장 편안하고 쾌적하게 음악과 소리를 경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에 집중되었습니다.

결국 공간을 채우는 것은 사람입니다. 스트라디움에 새겨질 음악을 사랑 하는 사람들의 기억이 기대가 됩니다.

S A M T O Y O S H I M A

ACCOUSTIC  DESIGNER

저는 지금까지 전세계 300여 개의 스튜디오를 디자인했습니다. 비틀즈가 녹음한 스튜디오로 잘 알려진 런던의 애비로드(Abbey Road) 스튜디오를 설계했고, 버진 레코드사의 타운 하우스 스튜디오와 올림픽 스튜디오, 그리고 런던에서 가장 유명한 스튜디오 중 하나인 메트로폴리스의 5개 스튜디오도 작업했습니다. 최고의 아티스트 스팅, 조지 마이클, 제네시스, 엔야 등 아티스트들의 개인 스튜디오와 그 밖의 다수가 있습니다. 좋은 공간은 많이 있겠지만 전세계를 통틀어 STRADEUM과 같은 공간은 없습니다.

스트라디움은 콘서트가 가능하면서도 레코딩이 가능한, 두 가지 역할을 소화하는 스튜디오가 되어야하는 큰 과제가 있었습니다. 작은 공간, 무엇보다 기존의 건물에 스튜디오를 만드는 일이기 때문에 특별한 장치가 필요했습니다.

STRADEUM Studio에 들어오면 벽면에 붙어 있는 작은 창문 같은 것들이 보일 것입니다. 이것은 VAS(Variable Acoustic System)이라는, 제가 보유하고 있는 특별한 어쿠스틱 시스템으로, 벽면에 ‘흡음판’을 설치해놓는 것입니다. 잔향시간이 길어야 효과적인 콘서트 진행시에는 흡음판을 닫아놓고, 잔향시간이 없어서 중간 잡음이 들어가지 말아야 할 레코딩 시에는 흡음판을 열어놓아 잔향시간을 줄이는 것입니다.
또 하나의 장치는 스튜디오 공간의 기본 건축 형태이자 동양적인 복식 디자인을 감안, 치마저고리를 형상화 한 내부 디자인입니다. 이것은 스튜디오 내부의 표면을 매우 복잡하게 만들어 소리를 잘 분산시킬 수 있을 것이며, 이로 인해 청중은 듣기 좋은, 자연스러운 소리를 감상할 수 있을 것입니다.

결국 STRADEUM Studio은 두 가지 역할을 수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졌고, 개인적으로 이 공간의 완성도에 만족하고 있습니다. STRADEUM Studio는 연주자와 관객이 모두 한 자리에 모여 있습니다. 연주자는 관객의 반응을 즉각적으로 마주할 수 있고, 관객은 눈앞에서 연주자를, 연주를 볼 수 있고 공연에 대한 궁금한 점들을 가까이에서 물어볼 수도 있습니다. 눈 앞에서 서로를 마주하고, 실질적인 교감이 이뤄지는 공간이 될 것입니다. 이 공간을 통해 음악이 좀더 친근한 존재, 쉽게 어우러질 수 있는 친구가 되었으면 합니다.